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제: 예전 직장에서 다시 오라고 하는데요. 지금 조건보다 못하지만 되돌아가고 싶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안녕하세요~

따뜻한 카리스마님의 글을 애독하는 20대 중반의 여학생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제가 요즘 양자택일의 갈등에서 헤어 나오지 못해서,, 이렇게 용기 내어 메일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저는 전문대를 다니면서 000이라는 곳에서 아르바이트를 하였습니다. 그곳에서 3년 10개월이라는 시간동안 일하면서 어느 정도 주변 동기들이나, 매니저님들께도 인정받아... 스텝리더라는 계약직 직원도 하게 되었지요..

                                            (Daum '회사' 검색결과 이미지 캡쳐)

다른 매니저님들은 계약직이 아닌 정직원으로 가는 길을 택하라 하셨지만,, 제 전공이 영양사를 따기 위해서..그냥 계약직으로 머물기로 하였습니다..


그렇게 공부하면서 아르바이트 하면서 시간을 보내다보니 어느 덧 시험 4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래서 저는 영양사 시험에 매진하기 위해 일도 그만뒀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비참했습니다.


결과가 안 좋기는 했지만.. 한번 떨어졌다고 낙심할 제가 아니라서 다시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저희 집이 집안 형편이 좋은 편이 아니라서 제 식비나 차비는 제가 벌어야 합니다..


그래서 아는 지인 분을 통해 또 다른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해 일하기 시작했지요..원래 일했던 곳에서 다시 오라고 했는데도 거절하고,, 중소기업의 잘 알려지지 않은 레스토랑에서 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7개월을 일했습니다, 제가 원래 성격이 활달한 타입이라 어디 가서든 사람들과 잘 어울리는데...7개월이나 일했는데도 불구하고, 사람들과의 간격은 좁혀질 줄 모르고 있습니다. 아마도 저의 문제겠지만 그래도 힘드네요~


아무튼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시험 준비도 하고,,,만약에 떨어지면 지금 이 중소기업에서 매니저를 하려고 생각도 하면서,,,뚝심으로 버티는데 제 맘 같지 않네요..그전에 일했던 곳에서 오라고는 하고 정말 그 곳이 그립기만 합니다. 처음에 일했던 곳이 친정이라면 지금 일하는 이 중소기업은 시댁 같거든요..


여기서 제 고민거리가 생깁니다. 아직 6개월이라는 시간이 남아있기에 시험에 붙을 수도 있겠지만,,,현실은 긍정적이지만은 않기에...냉혹한 현실에서는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그럼 더 이상 공부에 매진할 수도 없구요..그럼 당장 생계전선에 뛰어들어야 하는데..후에 그릇된 선택을 할까 두러워 이도 저도 못하고 있습니다.


알기 쉽게 표로 작성해 보았습니다.

(조금 엉성하더라도 이해해주십시오.)

이 표는 매니저위치에서의 기준으로 만든겁니다.


                 친정 같은 곳(과거)         시댁 같은 곳(현재)

정직원 되기까지    2년 뒤                    한 달 뒤

월급               월100만원                월150만원

복지혜택            많다.                     적다.

인간관계          3년지기 동료들           아직 적응 중

일하는 환경        힘들다.                    좋다.

조직의 체계        자리잡혀있다.          아직은 허점투성이

회사규모           식품업계대기업           중소기업


과연 어떤 곳이 더 낫겠습니까?

만약에 떨어지고 나서 매니저가 될 것이라면 바로 연계해서 들어갈 수 있게...

기왕이면 제가 매니저하려고 마음먹은 곳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따뜻한 카리스마 님이라면 제 고민을 현명하고 명쾌하게 말씀해 주실 거라 믿습니다,


p.s 제가 지금 쓴 이 글에서 영양사 시험에 붙을 자신이 없는 것처럼 애초에 떨어질거라 예상하고 포기한 것처럼 보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절대 그러지 않습니다. 이번에는 꼭 붙겠다는 마음으로 공부하고 있습니다. 조금은 흥분해서 두서없이 쓴 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답변:

마음은 과거로 되돌아가고 싶으시죠. 하지만 그러시면 안 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건도 좋지 않을뿐더러 과거는 과거일 뿐입니다. 처음에 일했던 곳에서 높은 직위나 높은 처우를 받는 자리로 올라가기 힘든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무엇보다 문제는 과거의 기업 처우가 좋지 않을뿐더러 정규직 전환이 2년이나 걸린다는 것도 마음에 걸립니다.


앞으로 경력을 더 쌓고, 더 성장해나가야 합니다. 그런데 조금 힘들다고 지금 그만두면 안 됩니다. 일단 회사 사람들과 호흡이 안 맞아 고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실은 직장생활 대개가 다 그렇습니다. 슬픈 현실이죠. 어떤 면에서는 그런 직장생활도 견뎌봐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물론 이곳에서 계속 다닐 필요는 없습니다.


그래서 저 같은 경우에는 제3의 대안을 마련했으면 합니다. 우리에게는 항상 다양한 대안이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한 단계 성장하기 위해 준비를 해야 하는 투자기간이 필요합니다. 반드시 어느 정도의 희생과 노력이 필요하죠. 저절로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겠죠.


지금 있는 곳에서 영양사가 되던 안 되든 도전해서 새로운 커리어 구축을 위한 준비기간으로 노력해봤으면 합니다.


저는 지금까지 서른 번의 직업을 거치고, 직업전문가로 일한지가 10년이 넘었습니다. 직장을 떠나서 과거의 직장으로 다시 돌아가는 사람들도 많이 봐왔는데요. 제 경험상 대다수가 다시 떠납니다. 사실 지금까지 현재로 봐서는 거의 100%롭니다.


물론 이것은 지극히 제 개인적인 통계이고, 실제로는 성공한 케이스도 간혹 있긴 할 겁니다. 하지만 과거의 환상에 젖어 있으면 안 됩니다. 옛 동료들은 옛 친구처럼 좋은 관계로 계속해서 만나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 두 가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내가 미래를 위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는 점을 오히려 반성해야 되지 않을까요. 내가 해야 할 일을 찾아서 그곳에 시간과 열정을 꾸준하게 투자해나가시길 권합니다.

* 따뜻한 카리스마와 인맥맺기:
저와 인맥을 맺고 싶으시면,  트윗 
@careernote, 비즈니스 인맥은 링크나우 클릭+^^, HanRSS 구독자라면 구독+^^, Daum회원이라면 구독^^ 클릭, 프로필이 궁금하다면 클릭^^*, 고민이나 문의사항은 career@careernote.co.kr (무료,단 신상 비공개후 공개), 비공개 유료상담 희망하시면 클릭+
신간도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YES24, 교보문고알라딘, 인터파크 독자서평보기: 클릭+  
집필 중 도서 1.비전 개정판: 도서 제목 제안 2.<서른 번의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원고 제안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표고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진솔한 고민과 답변이시네요.
    저두 종종 옛직장을 생각해 보게 되더라구요.
    지금 판단을 참 잘했다 싶은 생각이 더 크게 드네요.

    2010.10.22 07:11 신고
  2. 굄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사는 게 힘들지요?
    저 같아도 예전 직장으로는 안돌아 갈 것 같아요.

    큰아이가 졸업반이라 남일 같지 않네요.

    2010.10.22 08:05 신고
  3. 활기충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현재의 직장이 처음이라 마지막이기때문에
    그러한 고민이 없는데 요즘도 이직하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아빠님께서 이렇게 상담도 하시고 넘 훌륭하십니다.
    미래에 대한 자신의 준비가 가장 중요한 요소란
    말씀에 확 동의 하고 갑니다^^

    2010.10.22 08:06 신고
  4. 언알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적응하는 것이 쉽지않은 경우가 많나봐요
    그래도 조건이 너무 열악한분이네요 저분은..

    2010.10.22 08:21 신고
  5. 닉쑤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이런 결정이 제일 힘든거 같습니다...

    그래도 따뜻한 카리스마님이 좋은 말씀 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될거 같습니다.

    멋지세요~ ^^

    2010.10.22 08:28 신고
  6. 정민파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사를 이직한다는게
    정말 쉽지 않다죠. 그런 결정에는 본인이 노력하고 책임을 다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 같아요.

    2010.10.22 10:22 신고
  7. 니자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장을 옮긴 다는 중요한 결정은 그래서 신중하되, 일단 내린 결정에 대해서는 당분간 스스로를 신뢰하고 나아갈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사람의 마음이 원래 간사하기도 하지만, 중요한 건 결과 위주의 인생이라기보다는 과정을 밟아나가는 인생일테니까요^^

    2010.10.22 10:43 신고
  8. 소박한독서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직은 자신의 미래가 걸린 일이니 정말 신중하게 생각해야 합니다.
    저도 카리스마님의 의견과 100% 공감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0.10.22 10:49 신고
  9. 하랑사랑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꾸만 뒤를 돌아보면 앞으로 나아가기가 힘든 법이죠.
    그런데 저도 예전엔 그런걸 몰랐던 것 같아요.
    시간이 흐르고 나이를 먹고 자식을 키우다 보니 그때는 왜 그랬을까? 라는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다시 제가 일을 하게 된다면 좀 더 다른 커리어를 가질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드네요.
    아직은 일할 여건이 안되긴 하지만...

    2010.10.22 13:06 신고
  10.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10.22 14:00
  11. 가제트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직을 앞두고 있어 생각이 많습니다.
    옛날 생각을 많이 하면 좋지 않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2010.10.22 19:33 신고
  12. mami5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은 지나간 일들을 돌아보게 되는가봅니다.
    직장도 자꾸만 비교하게 되는군요..
    어려운 문제 카리스마님의 소중한 답변도 유용하겠네요..^^
    잘 보고갑니다..^^

    2010.10.22 19:56 신고
  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10.22 21:36
  14. Yujin  수정/삭제  댓글쓰기

    젊었을때는 왠지 홧김에 옮기고 그러는데...나중에 지나고보면 참고 오래일한곳이 커리어에 도움이 됩니다. 뭐든지 자신의 적성이 맞는 한가지 일에 매달리는것이 성공지름길인데 말이지요^^

    2010.10.23 02:56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82)
따뜻한 독설 (128)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1)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6)
고민 상담 Q&A (807)
책,서평,독서법 (248)
삶,인생,사는 이야기 (162)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52)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3)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69)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6)
영화,방송,연예 (63)
기업,경영,창업 (25)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168,635
  • 1,0001,157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