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대 후 복학해서야
정신을 차리고 공부를 시작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공부를 제대로 시작해 보는 느낌이었다.

하지만 공부가 어디 하루아침에 되겠는가?

전공이 영어였지만,
나의 수준은 정말 엉망이었다...

외국인의 말 한마디
못 알아듣던 형편없던 영어실력

신입생 때는 영어회화시간에 주로 장난치고 놀았다. 한 번은 떠들고 있는 나를 보고 외국인 강사가 나가라고 이야기하는데 그 말을 알아듣지 못했다. 옆에 있던 친구가 의미를 이야기해 줘서 겨우 알아들을 수 있을 수준이었다. 그래서 영어로 사과를 한다는 것이 연신 “I'm sorry, I'm sorry,,,"를 반복하는 형편없는 영어실력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출처: 중앙일보07년12월7일자 인터넷전화 학습도구로 진화하다)

외국인 영어강사 수업 모두 수강하다

복학 후 다른 무엇보다 ‘영어 공부를 해야 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전공이 영어인데 영어 포기하면 아무 것도 할 것이 없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남들처럼 책만 붙들고 있는 것 보다는 실용영어를 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복학전 학원에서 2개월간의 초급회화 과정을 들었다. 복학 후에는 외국인 강사 수업이란 수업은 모두 다 수강했다. 수강범위가 넘어 정식 수강이 안 되는 과목은 외국인 강사의 양해를 얻어 청강으로 참석하였다.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자주 어울려 다니다

그렇게 외국인 강사들과 친목을 다졌다. 아버지와 같은 느낌이 들던 50대의 비셀(Bissel)이라는 강사와 친했다. 그리고 당시 나보다 한살이 많던 엘렌(Ellen)이라는 미국인 여자강사와 특히 친했다. 비셀은 한국인보다 더 한국적인 맛이 나는 강사로 정말 친구처럼 따뜻하게 대해줘서 인간에 대한 감성과 따뜻함을 배울 수 있었다. 하지만 아무래도 같이 다니기에는 엘렌이 좋았다. 여자여서 그랬을까. 여하튼 수업 시간 뿐 아니라 주말 시간까지 엘렌에게 모든 시간을 배려했다. 거의 매주말 함께 돌아다니며 관광지 구경도 하고 4시간씩의 시내 쇼핑도 밥 먹듯이 했다.

대기업 입사에 부푼 꿈으로 시작된 4학년 2학기

어느 듯 4학년 2학기가 되었다. 취업 시즌이었다. 1학기에 몇 번의 기회가 있었지만 중소기업이라 원서를 내지는 않았다. 2학기 개강하면서 대기업으로 향한 꿈이 부풀어 올랐다. 주제 파악도 못하는 터무니없는 욕심이었다. 그러나 그땐 다들 그랬다. 지금보다 훨씬 입사조건이 쉬웠다.

그러나 서류통과도 못하고 번번이 입사탈락의 고배를 마시다

그렇게 내로라하는 대기업에 모두 원서를 내었건만 줄줄이 탈락했다. 대부분 서류도 통과하지 못했다. 나야 토익점수도 낮고 학점도 낮아서 그렇다 크게 실망하지는 않았다. 그 자체가 재미있었다. 하지만 탈락 횟수가 십여 회가 넘게 되자 나도 마음이 촉박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이력서 샘플, 사실은 잘못된 이력서 양식임, 입사지원서 내는 쪽쪽 탈락했다!)

소위 스펙 좋은 여자후배도 줄줄이 서류 탈락

그런 와중에 아주 뛰어난 여자 후배 하나가 있었다. 이 친구 학점 4.3에 토익 965에 영어웅변대회 1위 입상 경험에 발음도 아주 좋고 성격도 활달하고 아주 적극적인 여자 후배였다. 그런데 이 후배도 나와 같이 번번이 대기업 문턱에서 고배를 마시고 있었다. 말로만 듣던 지방대의 차별이었다.

“선배, 나 벌써 10번이나 탈락한 것 같아. 서류한번 통과 못했어. 어떻게 서류한번 통과 못하는지,,,지방대 차별이 너무 심한 것 같아”, 달리 내가 위로해줄 말이 없었다. 나 역시 그 이상으로 탈락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2백여회 떨어지면서 양치기 소년이 되어버렸다

그래도 선배였기에 나는 위로의 말을 던질 수밖에 없었다. “잘 될 거야, 기다려보자…….” 몇 번의 취업고베가 이어졌다. 어느새 12월로 접어들었다. 초조했다. 그 때쯤 후배는 00그룹에 채용이 확정되었다. 나도 번번이 탈락하고만 있어서 대책을 세워야만 했다. 거의 2백여 회 이상 탈락한 것 같았다. 나도 모르게 양치기 소년이 되어가고 있었다.

자존심 탓에 000그룹 공채 면접에서 탈락되었지만 합격했다고 모두에게 거짓말을 했다. 당락을 물어보는 모든 사람에게 그냥 합격했다고 뻔뻔하게 말했다. 심지어는 부모님에게도 합격했다고 이야기했다. 심지어는 나 자신에게도 자기암시를 걸었다.  

외국인 강사들과 돌아다닌 덕분에 영어 잘한다는 소문이 나돌아...

그룹 공채에 채용되면 보통 다음해 2월경에 입사를 하게 된다. 그래서 나는 2월 전까지 반드시 취업하겠다고 마음먹었다. 안 그러면 거짓말도 탄로 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000방송국에서 외국어 능통자를 찾는다고 취업보도실로부터 추천요청이 들어왔다. 외국어 능통자 3명을 추천해달라고 요청 왔으나 내 수준으로는 어림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도 추천받을 수 있었다. 외국인 강사들과 부지런히 같이 다닌 덕택에 내가 영어가 잘한다는 소문이 나돌았기 때문이다.

덕분에 방송국 취업 추천을 받아, 방송국에서 일을 시작하다

그래서 운 좋게 졸업 전부터 일을 시작하게 되었다. 이즘 계속해서 미끄러지던 여자 후배도 모그룹에 채용이 확정되었다. 하지만 이 방송국 일에 매력을 느끼고 같이 일을 시작하게 되었다.

후배야 실력이 좋았으므로 당연이 최상위 추천이었다. 같이 일하게 된 이 후배는 ‘선배, 우리 재미삼아 일 해보다가 아니라고 생각되면 그만두고 서울로 연수받으러 가자~’ 이러는 것이었다. 12월이었으니 연수하는 2월까지는 2개월의 시간이 있었기 때문이다. 후배는 나도 모 그룹으로 채용된 것으로 알고 있었다. 그러나 나는 합격되지 않았다. 그래서 나는  되돌아 갈 길도 없었다. 무조건 일에 매달릴 수밖에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응, 그러자’라고 뻔뻔하게 대답했다.

아침7시에 출근해서 새벽1시에 일이 끝나는 강행군, 그래도 되돌아갈 수는 없어...

그렇게 시작된 첫 직장 일은 아침 7시에 출근해서 새벽1시경에 끝나고, 3일에 1번씩은 밤샘해야 되는 강행군의 연속이었다. 결국 후배는 한 달도 못 버티고 그만두었다. ‘나도 그만둘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나에게는 물러날 길이 없었다. 나는 계속해서 일에 매진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내 첫 직장생활은 시작되었다...

내 과거를 되돌아보고, 미래를 그리고자 내 인생의 자전적 이야기를 기록해둔다.

그런데 요즘 학생들 취업 정말 어렵다. 내가 봐도 열심히 하는데 취업문이 꽉 막힌 것을 보면 답답하다.

* 카리스마와 인맥맺기:
저와 인맥을 맺고 싶으시다면,  트위터 
@careernote, 비즈니스 인맥은 링크나우를 클릭+^^, HanRSS 구독자라면 구독+^^을, Daum회원이라면 구독+^^을 클릭해주시고, 고민이나 문의사항은 e메일(career@careernote.co.kr)로 주시길 바랍니다^^*ㅎ, 카리스마 프로필이 궁금하다면 클릭*^^*, 카리스마와의 인터뷰 기사 보려면 클릭+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oRaDoRi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정말 쥐뿔도 없으면서 뭘 그렇게 이리재고 저리재고 다녔는지..

    결국엔 백수네요 -_-

    그냥 오라고 할때 갔어야했는데..

    그래도 제가 하고싶은일이 있고 그걸 위해서 지금은 나름 노력중이랍니다 ㅎㅎ

    2008.08.22 23:02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반드시 해낼 수 있습니다^^
      이전의 기회보다 오히려 더 좋은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부지런히 갈고 닦으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2008.08.24 12:15 신고
  2. kkhmean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이번에도..

    신비로우시다니까..? -_-; ㅋㅋ

    2008.08.22 23:19 신고
  3. 토토령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블로그들을 돌아다니다가 들렸답니다. 그러다 이렇게 무서운 글을 보게 되네요ㅠ.ㅠ;;취업에 대한 걱정이 정말 ... 이런 현실적인 글을 보면서 꿈을 살짝살짝 조절하게 됩니다. 그런데도 아직도 대기업 입사라는 꿈에서는 내려오지 못하고 있어요..ㅜ 토익 800점 문턱에서 헥헥대고 있는 전 영어의 벽을 넘으셨다니 너무너무 부러울 따름입니다^^;

    2008.08.22 23:23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무섭기까지 하시다니 아마도 누구보다 졸업을 앞둔 학생으로서 공감이 가셔서 하신 말인 듯 합니다.
      정말 요즘 대학생들의 취업문은 꽉 막힌 상태라 답답한 마음 그지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서 작은 벽부터 깨나가다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영어로 4년을 밥 먹고 살았지만 결국 포기했습니다-_-;; 너무 잘하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용,,,ㅋㅋ
      영어 공부하실 때는 집중력있게, 집중적으로 하세용^^*

      2008.08.24 12:18 신고
  4. 호박  수정/삭제  댓글쓰기

    뭘 먹으면 입에서 영어가 술술술~ 나올까요^^ 왠지 이 글보면서 그런 희망사항이 불끈불끈^^ (엉?)

    무더위가 좀 가셨나? 싶더니 '비'의 영향탓인지 으실으실 추워버리는 요상한 날씨^^
    이럴때 조심해야 하는거.. 감기죠^^

    절대 아푸지말궁~ 입가에 미소한줄 씩~ 그려지는 해피주말 & 휴일 보내세욤^^
    아뵹!

    2008.08.23 18:34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빵, 샐러드, 햄버거, 돈까스, 스테이크, 코카콜라 요딴거 아무리 먹어 영어 안 됩니다^^
      그저 열심히 전력을 다해야되죠. 나이가 들면 들수록 불리한 것이 언어학습이죠.
      2,3년간 하루3시간 정도만 집중하시면 반드시 어느 정도는 할 수 있답니다^^*

      2008.08.24 12:20 신고
  5. 허니몬  수정/삭제  댓글쓰기

    ^^ 좋은 글입니다.

    취업특강을 해주신 강사님도 "양치기 소년이 되어라!"라고 하더군요. 우선 입사하고 나서 해도 된다고...
    틀린 말은 아니겠지만, ㅡㅅ-);; 제 자신에게 떳떳하지 못한 행위들에 슬프기도 합니다. 흠....

    저도 저만의 특수한 능력 개발(그게 무엇인지는 30대가 가까워지는 지금도 모름 ㅎㅎ)을 목표로 하여 제 자신만의 영역을 확고히하고자 합니다. 오늘부터 면접보러 다니면서 취업준비하고 있습니다.

    2009.08.26 12:17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49)
따뜻한 독설 (114)
청춘의 진로나침반 (39)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52)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2)
가슴 뛰는 비전 (63)
고민 상담 Q&A (714)
책/서평/독서법 (234)
삶/인생/사는 이야기 (153)
자기계발/교육/세미나 (297)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78)
사회/비평/고발 (85)
맛집/숙박/여행지 (67)
블로그/IT (41)
기업/경영/창업 (19)
방송 영상 (3)
가정, 육아 (61)
영화,방송,연예 (54)
유머,쉴꺼리 (14)
건강,운동,명상 (11)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3,171,534
  • 7752,888
hit counter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