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남배우 만나자, 화색이 도는 여자들!

삶,인생,사는 이야기 2009.04.22 08:37 Posted by 따뜻한카리스마

여행의 피로는 사람을 지치게도 만든다.

길게 늘어선 출국 수속에 지친 사람들이 여기저기 한껏 늘어져 있다.

나 역시 가족들이 힘들 것 같아서 나 혼자 기다렸다.

수화물 대기 선에서 한 시간, 여권심사에서 1시간해서 두시간째 기다리고 있었다. 두 아이가 잠들어서 아이까지 업고 있자니 다소 힘들기까지 했다.


누군가 ‘000다’고 외치는데 누군지 자세히 듣질 못했다. 피로했던 탓에 관심도 없었다. 그런데 내쪽으로 걸어오고 있었다. 세 명이 걸어오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모자 쓴 사람이 눈에 들어왔다. 가수 세븐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누군가 ‘김성수다’라고 외쳤다. 누구였더라. ‘쿨의 김성수인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었다. 허름한 평복이었지만 아주 잘 생긴 미남배우 김성수였다.


(미남 배우 김성수씨가 태국의 한 공항에 나타나자 여성들이 사인을 받기 위해 몰려들었다. 한 여성이 그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가만히 보니 아내도 뒷편에 보인다.)

그러자 여기저기서 사인 받으려고 사람들이 하나둘 늘어섰다. 대다수가 여자들이었다. 남자들은 부러운 눈길로 바라보고만 있었다.


어느새 의자에 앉아 있던 여성들도, 체면 불구하고 바닥에 늘어져 있던 여성들도 모두 일어섰다. 아내도 일어섰다. 아이를 업고 사인까지 받아왔다.


(아이까지 업고 사인 받아온 아내, 배우 김성수씨의 사인, 아내가 업고 있는 유진이 이름을 적은 듯.)

김성수씨가 나타나기 전까지만 해도 지쳐서 피로해 보이던 거의 모든 여자들은 활기를 되찾았다. 심지어 행복한 미소까지 짓고 있었다.

돌발질문: 남자 여러분, 미남배우 만나자, 화색이 도는 여자들! 이해가 되십니까?
카리스마: 네, 저는 이해가 되더군요^^*, 뭐, 동질감이랄까. 저 만큼 잘 생겼더라구용^^ㅋㅋㅋ


때로 유명 연예인이 사람들에게 활력도 주고, 큰 힘이 되기도 하는가보다. 사실 연예인 본인은 이런 관심이 귀찮을 수도 있겠지만, 자신을 찾아주는 팬들을 위해서 어느 정도 희생할 필요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까지 업고 연신 좋아하는 아내. 입이 귀에 걸렸다.)

배우 김성수는 밝은 미소로 화답하며 자신을 찾아주는 팬들에게 성실하게 사인을 해주었는데, 그 모습이 보기 좋았다. 남자인 나 역시 활기차하는 사람들의 영향을 받아 여독을 잠시 풀 수 있었다.


팬들에 둘러싸인 그의 모습이 한편으로 부럽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 고맙기도 했다. 여러 사람들에게 활기를 불어넣어줘서. 연예인이 힘이 된다는 것을 처음으로 느꼈다. 연예인이 공인이라는 생각이 새삼 들었다. 모든 연예인들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편으로 나 역시 사람들에게 힘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욕심이 들었다. 아, 물론 연예인으로서가 아니라. ㅋㅋ


<즐겁고 재미있는 삶의 에피소드 모음>
1. 고속버스 안에서 오줌 싼 군대친구-_-
2. 여자가 무서워질 때(필독 유부남, 예비신랑)
3. 초등학생에게 막걸리 타먹이던 노처녀 선생님
4. 모텔갔던 부부, 죽을 뻔한 사연
5. 동네 아이들과 함께한 아빠의 생일 파티
6. 15년만에 들어간 만화방에서 벌어진 해프닝
7. 미남배우 만나자, 화색이 도는 여자들!

*글을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로그인 없이도 된답니다!
그냥 왔다, 그냥 나가기 아쉬울 정도로 좋은 야그들이 숨어 있답니당^^ 다른 글도 봐주세용^^ㅎ
읽기만 해도 배움이 있고, 따뜻함이 있는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서도 구독해 읽으실 수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고민이나 상담 문의도 환영합니다! 특히, 칼럼 의뢰나 자기계발 강의는 무조건 환영합니다*^^*
따뜻한 카리스마의 '프로필'을 클릭하시면 프로필과 연락처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미녀배우 만나면 저도 화색이 돌듯.ㅎㅎ
    김성수씨 멋진데요^^

    2009.04.22 08:39 신고
  2. 도꾸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라이너스님 의견에 동감~
    어찌나 설레던지..에궁...

    2009.04.22 08:45 신고
  3.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 김성수가 유명한가 보지요?
    받은 사인은 좋은 기념물입니다.

    2009.04.22 09:43 신고
  4. 이스크라90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아내랑 증상(?)이 비슷하세요. 블로그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09.04.22 09:44 신고
  5. 반 더 빌 트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김태희나 한예슬이 나타났다면 남자들이 몰려들어 입이 귀에 걸리지 않았을까요? ㅎㅎ

    암튼 잘 보고 갑니다!^^

    2009.04.22 09:49 신고
  6. 솔이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 그런거죠 으흐흐

    2009.04.22 10:12 신고
  7. 빛이드는창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 봐도 화색이 도네요...ㅋㅋ

    2009.04.22 10:34 신고
  8. 여행상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예쁘고, 넘 잘생겨서가 아닌 옆에 있으므로 웃음을 띄게 만드는 사람이 되고 싶어지는 글이네요.
    부럽게 잘생기신 김성수씨이군요. 오홋.
    좋은 하루 되세요 ^-^

    2009.04.22 10:40 신고
  9. 에핑그린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성수씨 누군지 모르는데, 얼굴이 잘 안보여서 안타깝네요^^;

    한번 검색해봐야겠습니다. 잘 생겼는지ㅎㅎ

    2009.04.22 11:46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사실 저도 검색해서 알았답니당^^ㅎ
      그러고보니 보신 분이더군요.
      정말 생겼더라구용^^ㅎ
      저 만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09.04.23 08:42 신고
  10. 머니야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하하..카리스마님 혹시..살짝쿵 질투하신건 아닌가요? ㅋㅋㅋ
    뭐..사실 지나다가 미녀배우 만나면...저도 그럴것 같긴합니다만..ㅎㅎ
    나중에 복수한번 하시길^^

    2009.04.22 11:52 신고
  11. ^^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연한거 아닌가요? 이쁘고 잘생긴 사람.. 특히 이성이라면 더더욱 활기가 나죠~^^
    저도 여자지만.. 이쁜 여자분이 바라보고있어도 기분좋아요~ 물론 잘생긴 남자는 더좋구요 ㅋㅋㅋ

    2009.04.22 12:08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ㅎㅎㅎ그렇군요. 보통 잘 생기고 아름다운 사람을 마구 쳐다보기는 민망하죠.
      그런데 연예인이다 보니 다들 대놓고 쳐다보더라는,,,^^ㅋㅋㅋ

      2009.04.23 08:44 신고
  12. 라오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생긴 남자보면 여자들은 당연히 화색이 돌 것이고
    이쁜 여자를 보면 남자들은 당연히 눈 돌아가는 것이고...ㅎㅎ
    당연한 일이지만서도 쉽게 긍정하기는 힘든일인듯 합니다...ㅋㅋ
    그나저나 여자들은 나만 보면 왜 화색이 돌까요...^^

    2009.04.22 13:17 신고
  13. 부스카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 하다가 설겆이 하다가 TV에 좋아하는 연예인 나오면
    그 나이에 다 팽개치고 쳐다보고 있습니다.
    이해가 되다가도 이해가 안 됩니다. ㅋㅋ
    뭐 질투심이 살짝 들기도 합니다. ^^;

    2009.04.22 14:58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남자들도 그런 마음이 있겠지만 아무래도 여자들이 좀 더 노골적이죠,,,,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비하발언은 아닌데-_-;;;ㅎㅎ

      2009.04.23 08:45 신고
  14. 함차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해합니다. 맘은 상해도..
    여자들의 심리..아니 아내의 맘을 조금이나마 알게되었는데.
    좋아하는것과 자기것이 아니라는것..
    남자보단 명확히 알고 있다는것..
    그래서 다행이에요

    2009.04.22 15:40 신고
  15. 탐진강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 분이 주인공인 줄 알았습니다.^^
    사진에 나오신 분들 모두 미남미녀 분들만 있는 것 같습니다.
    카리스마님은 한편 부러웠을 듯 ^^;
    재미있는 글 잘 보고 갑니다.
    항상 화색이 도는 기분으로 모두가 행복했으면 합니다.

    2009.04.22 20:51 신고
  16. 라라윈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사진으로 보면서도 이렇게 활기를 찾게 되는데...
    실제로 보시는 분들은 더 행복하셨을거 같은데요~~~ ^^

    2009.05.19 07:41 신고
  17. 미남로커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성수 씨 그렇게 잘생겼다고 생각하지는 못했는데 역시 연예인은 연예인인가보군요.
    저는 대구에서 정우성 씨 본 적 있었는데 빛이 나시더라구요. 구름을 타고 둥둥 떠오시는 줄
    알았습니다. 키는 저보다 조금 더 크시구 얼굴은 저하고 비슷하시더라구요. ㅋㅋ

    2009.06.18 17:16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김성수씨에도 난리인데, 정우성씨라는 기절하실만한 분들도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그런 정우성씨와 얼굴이 비슷하다뇨?
      믿을 수 없어용^^ㅋㅋㅋ

      2009.06.19 09:29 신고
  18. 미남로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거짓말을 못 하는 사람입니다. 키는 저보다 한 3~4cm 정도 더 크시고 인물은 비슷하시더라구요.

    2009.07.03 21:05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83)
따뜻한 독설 (128)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1)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6)
고민 상담 Q&A (807)
책,서평,독서법 (248)
삶,인생,사는 이야기 (162)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52)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3)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70)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6)
영화,방송,연예 (63)
기업,경영,창업 (25)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170,564
  • 6351,044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